|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8년 01월 22일 (월)
     
> 기후변화 > 에너지    
"中핵잠 방사능 유출됐어도 국내영향 미미"

한국해양연구원 분석

 

  중국 다롄항 핵잠수함에서 방사성물질이 누출됐다는 소문이 번지는 가운데 실제 사고가 발생했어도 국내 해역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토해양부는 한국해양연구원이 사고 발생을 전제로 방사성물질의 확산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해역이 받는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해양연구원은 다롄항 주변 해류 특성상 사고가 났더라도 현재 방사성물질 대부분은 다롄항 반경 15㎞ 이내 해저면에 머무르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원은 다만 유출이 장기간 이어질 경우 방사성물질이 서해 북부 해역의 반시계방향 해류를 따라 이동, 중국 양쯔강 담수와 합쳐져 3~4개월 후 우리나라 남해안 또는 제주도에 다다를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원은 그러나 핵잠수함 사고로 유출되는 방사성물질의 양은 제한적일 가능성이 큰 데다 이동ㆍ확산 중 해수에 희석되거나 부유물에 흡착돼 해저면으로 가라앉기 때문에 역시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0296-5588

 



기사입력 : 2011-08-10 13:46:06
기사수정 : 2011-08-10 13:46:21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