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7년 11월 18일 (토)
     
> 기업뉴스/탐방    
LS전선, 차세대 신사업 호조

   필리핀 교통통신부 전철 요금 통합 시스템 구축

   전남 해남-신안, 제주 월정리 풍력 시범단지 해저년간 전력망 수주


 LS전선(대표 구자열)의 차세대 신사업인 해저 케이블과 솔루션 공급 사업이 잇달아 수주에 성공, 활기를 띠고 있다.
 LS전선은 필리핀 교통통신부 전철 요금 통합 시스템 구축 사업을 BOT(Build, Operating, Transfer) 방식으로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BOT란 통합 솔루션을 구축한 공급사가 운영까지 담당하여 이익을 확보한 후, 해당 솔루션을 기부 채납하는 사업 형태로, 이번 사업은 최초 연도 250억원, 향후 1,4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하는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연간 3억 명이 이용하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의 전체 전철에 교통카드 기반 요금 지불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 마닐라에는 현재 3개의 전철 노선이 운영되고 있으나, 노선별로 각각 다른 요금 체계로 운영되고 있어 많은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LS전선은 현재 노선별 요금체계를 하나로 통합함은 물론, 현재 4~10분 정도 걸리는 매표 대기시간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한편 LS전선은 이번 사업 수주를 계기로 향후 필리핀의 버스, 택시, 철도, 여객선 등 모든 교통 수단의 정산 시스템은 물론, 스마트 카드 기반의 소액결제시장도 공략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또한 국내 도서지역의 원활한 전력 수급과 풍력발전 시범단지를 위한 해저케이블 구축 사업도 잇달아 수주했다. LS전선은 전라남도 해남군과 신안군을 잇는 해저 전력망과 제주도 월정리 풍력 시범단지에 사용될 해저 전력망 등, 총 9km, 25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도서지역 전원 공급과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공급되는 전력망을 국내 기술만으로 구축한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세계 해저 전력망 사업은 2009년 1조 8천억원에 이른 것으로 추정되며, 도서개발, 국가간 발전비용 절감정책, 해상 풍력발전 단지 조성, 원자력 발전소의 도서 지역 건설, 동북아 전력연계사업 등으로 인해 해마다 급증하고 있는 추세로, LS전선은 이번 실적을 토대로 유럽과 동남아 등 전세계 해저케이블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손종호 LS전선 사장은 “최근 연이은 신사업 수주는 그 동안 추진해 온 비즈니스 모델혁신과 신제품 개발 노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증거”라며 “향후 고객 중심의 솔루션 제공과 지속적인 R&D를 통해 글로벌 No.1으로 자리 잡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입력 : 2010-03-02 22:52:39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