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7년 11월 18일 (토)
     
> 기업뉴스/탐방 > 기업뉴스    
현대重, 친환경선박 첫 인도

밸러스트 水처리 시스템 장착 선박 건조

 

  현대중공업이 조선업계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25조원 규모의 '밸러스트 수(水)처리 시스템' 시장에 본격 진출했다.

   현대중공업은 23일 자체 개발에 성공한 밸러스트 수처리 시스템인 '에코 밸러스트'를 장착한 독일 슐테(Schulte)사의 7천TEU급 컨테이너선 '아스트리드 슐테'(ASTRID SCHULTE)호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다고 밝혔다.
'선박평형 수(水)'라고도 불리는 밸러스트 수(水)는 선박의 평형을 유지하고 최적의 속도와 효율을 내기 위해 밸러스트 탱크에 채워지는 해양수를 의미하는데 보통 선박에 화물이 없을 때 채워졌다가 화물 적재 시에는 바다로 버려진다.

   밸러스트를 통해 매년 50억t 가량의 해수가 각 대양을 이동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밸러스트수에 포함된 다양한 해양 생물, 전염병 등이 다른 나라의 해양 생태계를 크게 교란시키는 문제를 발생시키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12년 인도되는 배부터 밸라스트수 처리 시스템 장착을 의무화했으며, 2017년부터는 해상을 운항하는 기존 모든 선박까지 장착을 의무화해 시장규모가 최대 2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에코 밸러스트는 50마이크로미터(㎛) 이상의 미생물을 필터로 1차 제거하고, 자외선 살균장치인 UV반응기를 통해 2차로 추가 제거해 처리 효율을 높였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또한 화학약품, 전기분해 방식과 달리 처리 과정에서 어떤 화학약품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2차적인 환경오염을 전혀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 설비다.

   현대중공업은 이번에 건조한 에코 밸러스트 장착 선박이 운항되는 동안 선상승인시험을 거쳐 2010년 초 IMO의 최종 제품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현재 독일, 노르웨이 등 전 세계 4∼5군데 업체 만이 밸러스트수 처리 시스템의 최종 승인을 획득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의 밸러스트수 처리 시스템이 상용화되면 최근 조선업계 블루오션 시장으로 손꼽히는 친환경 장치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www.envinews.co.kr)
구독신청 및 문의 : 02-436-8000



기사입력 : 2009-06-23 12:03:20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