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7년 09월 25일 (월)
     
> 기후변화 > 수질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 본격화…지자체 20곳 연간 501억 원 예산절감 효과 기대

◇ 올해 선도사업 시작한 홍천, 횡성 등 지자체 20곳, 노후관 정비로 연간 501억 원 예산절감 효과 예상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올해부터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을 시작한 홍천, 횡성 등 20곳의 지자체에서 노후 상수관망의 정비가 완료될 경우 연간 501억 원의 예산절감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상수도 낙후지역에서 사는 국민에게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재정이 부족한 지자체를 대상으로 상수관, 정수장 등의 시설을 현대화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으로 오래된 상수관이나 정수장을 보유한 총 118곳의 지자체를 선정하여 올해부터 12년간 총사업비 3조 962억 원(국고 1조 7,880억 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 '16.3.28일 제17차 재정전략협의회에서 국고 지원 결정
 사업 첫해인 올해는 가뭄이 빈번하고 누수량이 과다하여 사업추진이 시급히 요구되는 강원 2곳(홍천, 횡성), 충북 1곳(보은), 충남 3곳(부여, 서천, 태안), 전북 3곳(무주, 장수, 부안), 전남 4곳(구례, 고흥, 영광, 신안), 경북 3곳(의성, 성주, 울진), 경남 4곳(창녕, 하동, 산청, 함양) 등 총 20곳의 지자체를 우선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들 20곳 지자체 급수구역의 평균 유수율이 2013년  기준(2013년 상수도통계)으로 57.6%이나, 사업이 완료되는 2021년 이후에는 유수율이 85%로 향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유수율: 정수장에서 생산한 물이 사용자에게 도달하여 요금으로 징수되는 수량의 비율
 이에 따라 연간 절감되는 수돗물은 2,500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수돗물 생산 원가 기준으로 계산하면 경제적 가치는 연간 501억 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 수돗물 2,500만㎥은 세종시 규모의 도시에 1년간 공급할 수 있는 양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에 앞서 환경부는 시범사업으로 2010년부터 강원권 5곳 지자체(영월, 정선, 평창, 고성, 태백)의 상수도관망 최적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강원권 5곳 지자체의 평균 유수율은 사업 전 41.9%에서 사업 후 86%로 상승했으며, 이들 지자체는 누수로 낭비되는 수돗물이 줄어들어 2015년에 심한 가뭄을 겪어도 제한급수를 하지 않았다.
 또한, 누수량 저감을 통해 연간 수돗물 생산량 약 2,163만㎥을 아낄 수 있었다.   
조희송 환경부 수도정책과장은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은 2010년에 추진했던 상수도관망 최적관리시스템 구축의 성공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본격적으로 착수했다”며,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고, 지자체의 수도 재정도 크게 개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함>

 

 

www.envinews.co.kr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envinews@hanmail.net



기사입력 : 2017-05-29 11:09:51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