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8년 01월 22일 (월)
     
> 기후변화 > 에너지    
산업부, 에티오피아에 최초로 '친환경에너지타운' 수출

- 아프리카 정상순방성과 후속조치를 위해 에티오피아에  '친환경에너지타운' 현지실사단 파견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는 지난 5월 아프리카 3개국 정상순방 성과 후속조치를 위해  6.19(일)부터 6.25(토)까지 에티오피아에‘친환경에너지 타운’ 추진을 위한 현지실사단을 파견했다.
이번 현지실사는 지난 5월 박근혜 대통령 순방시, 에티오피아에 ‘친환경에너지타운’을 양국이 협력하여 추진키로 정상간 합의한데 따른 후속조치로, 산업부는 지난 순방시 주형환 장관과 에티오피아 데브레찌온 가브라미케일 경제클러스터담당 부총리 겸 통신정부기술부장관 간 체결한 양해각서(MOU) 내용을 바탕으로 ‘친환경 에너지타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에티오피아는 최근 10년간 연평균 6 ~11%의 높은 경제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나, 가뭄이 심화되면서 전력과 물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식량농업기구(FAO)발표에 의하면 에티오피아의 가뭄심화로 연간 식량생산량 85% 손실 전망(에티오피아 총인구의 84%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따.
 에티오피아 전체 발전량의 95%를 차지('13년기준, 국제에너지기구(IEA))하고 있는 수력발전량 감소하고 잇다.
 산업부는 전력공급이 취약한 지역(오지)에 태양광, 풍력을 이용하여 친환경 전력을 생산하고, 이를 저장하는 에너지저장시스템, 마을에 전기를 배분하는 마이크로 그리드가 결합한 ‘에너지 자립형 친환경 에너지 타운’을 조성해 에티오피아의 전력난을 해결하는 사업모델을 제시한다.
 동 사업이 완료되면 부족한 전력 확보와 취사를 위해 땔감을 이용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보다 편리한 전기를 이용할 수 있게 되고, 전력을 이용한 농업용수 개발로 안정적인 농작물 경작과 식량 생산이 가능하게 되어 에티오피아의 삶의 질 향상과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파견하는 현지실사단은 산업부․한국전력공사․전력연구원․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관계자로 구성되며, 에티오피아 정부와 사업 대상지역 선정, 행정지원 등 구체적인 협력내용에 대해 논의하고, 에티오피아 정부가 추천한 후보지(4곳)를 직접 방문해 전력소비 패턴, 적용 가능한 재생에너지원, 법․제도적 지원 사항을 점검한다.
  현장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연말까지 사업 타당성 조사를 완료하고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에티오피아 친환경에너지 타운 시범사업’은 페루의 녹색기후기금(GCF) 사업에 이어 두 번째이며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 전파하는 첫 번째 사례로, 앞으로도 산업부는‘친환경에너지타운 사업’이 지구촌의 에너지와 환경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고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른 나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함>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기사입력 : 2016-06-20 17:00:36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