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7년 11월 18일 (토)
     
> 기후변화 > 대기    
미세먼지 원인 규명…환경과학원-나사 대규모 대기질 조사

 ◇ 수도권과 한반도 대기질에 대해 지상․항공․해상 관측 동시 수행을 통한 3차원 입체 관측 추진
 ◇ 대규모 관측 기반을 통한 조사 결과를 활용해 미세먼지·오존 예보정확도 등에 획기적인 개선 기대

 

  우리나라와 미국의 대기 분야 최고 전문가들이 모여 역대 최대 규모로 한반도 대기 오염 물질을 추적한다.
국립환경과학원(박진원 원장)은 한반도의 대기질 개선을 위해 미국항공우주국(나사, NASA) 연구팀과 ‘한-미 협력 국내 대기질 공동조사(KORUS-AQ)’를 5월 2일부터 6월 12일까지 40여일간 실시한다.
    ※ KORUS-AQ : KORea-US Air Quality Study

이번 공동조사는 수도권과 한반도 대기질에 대한 3차원 입체 관측을 통해 한국의 지역적 특성에 따른 수도권의 미세먼지와 오존 발생원인 규명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공동조사에는 환경과학원과 나사를 비롯한 양국의 연구기관, 학회, 학계 전문가 등 93개 연구팀 총 400여명이 참여한다.
국내 참여 주요 기관으로는 국립환경과학원, 국립기상과학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한국대기환경학회 등이고 국외 참여 주요 기관으로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 환경부(EPA), 해양대기청(NOAA), 국립대기연구센터(NCAR), 해군연구소(NRL), 캘리포니아 공대, 아이오와 주립대학, (일본) 국립환경연구소(NIES), (중국) 중국과학원(CAS) 등이다.
아울러, 이번 조사에서는 지상관측지점 16개소, 항공기 3대, 선박 2대, 위성 5대를 활용하게 된다.
환경과학원과 나사는 지상․항공․해상 관측, 대기질 모델링, 위성자료 분석 등을 동시에 수행한다.
지상에서는 수도권 지역의 오존 생성과정 파악과 초미세먼지 생성의 전구물질 측정 등을 위해 도심 측정지점에 서울 올림픽 공원, 풍상지역에는 백령도, 풍하지역에는 경기 태화산 측정지점 등 핵심 측정지점 3곳을 운영한다. 이밖에 권역별 측정지점을 추가로 선정해 총 16개 지점에서 지상 관측을 수행한다.
전구물질은 어떤 화합물을 합성하는데 필요한 재료가 되는 물질로서 항공․해상 관측으로는 외부유입 오염물질 영향 분석과 한반도 상공의 대기 오염물질 농도 분석을 위해 국내와 나사의 관측용 항공기 3대와 국내 연구용 선박 2대를 활용해 조사한다. 아울러, 항공기 탑재 환경위성 센서를 이용해 2019년 발사예정인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자료처리 알고리즘을 함께 검증한다.
또한, 미세먼지․오존 등을 원격으로 관측하는 장비를 백령도 등 19개 지점에 설치․운영하고 원격측정결과와 환경위성 분석자료를 실시간으로 모델링 팀에 제공하여 대기질 예보를 지원한다. 모델링 분야에서는 일별 항공기 관측 경로 수정을 위해 오존과 미세먼지 예보를 수행하고 관측결과를 활용해 미세먼지 예보모델 자료동화 등을 추진한다.
자료동화는 수치 모델의 초기 조건을 개선시키거나 모델링 결과의 오류를 줄이기 위하여 관측자료를 모델에 이용하는 과정이다.
환경과학원은 이번에 최초로 시도되는 한-미 협력 공동조사를 통해 수도권지역의 오존과 미세먼지 발생의 원인 규명은 물론, 나사의 경험과 기술 등을 공유해 우리나라의 대기 관측 기술력이 한층 발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공동 연구 결과가 미세먼지 등의 예보 정확도를 높일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항공관측과 원격측정장비의 관측 자료는 2019년 발사예정인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조기 활용을 위한 기술개발에도 이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나사는 고도화된 환경부의 대기오염측정망 측정결과와 항공관측 결과를 활용해 자국의 환경위성 분석기술을 검증할 수 있어 이번 공동연구는 양국의 대기환경개선과 환경위성개발에 크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홍지형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공동조사 종료 후 관측 결과 논의를 위한 한-미 합동워크숍을 개최해 관측 결과를 관련 연구자에게 공유하고, 장기적으로는 수도권 대기오염에 대한 원인 규명 등 효율적인 대기질 관리를 위한 정책 마련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기사입력 : 2016-05-07 22:22:23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