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8년 01월 22일 (월)
     
> 기후변화 > 자연환경    
가을 절정기 맞아 다양한 국립공원 주간 행사 펼쳐져

국립공원, 가을 관광주관과 연계해 5개 분야 111개 행사 마련
주왕산 사과 등 국립공원 지역 특산물 직거래 장터 21곳 운영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가을 관광주간과 연계해 단풍 절정기인 10월 19일부터 11월 1일까지 ‘국립공원 주간’으로 선정해 문화공연 등 5개 분야 111개 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문화공연은 야영장 콘서트 등 21개 행사가 운영되며 국립공원사진전 등 24개의 전시회와 24개의 생태관광, 주왕산 사과 등 국립공원 특산물 직거래 장터도 21곳에서 열리고 있다.

 

대표적인 문화공연으로 설악산국립공원 설악동야영장에서 23일 힐링콘스트가 열리며 내장산, 오대산, 태안해안, 소백산 등의 야영장에서는 영화가 상영됐다.

 

전시행사로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입상작 등과 멸종위기종을 주제로하는 사진전시회가 지리산, 한려해상 등 24곳에서 열린다.


생태관광 분야로 ‘한섬지(한려해상.섬진강.지리산) 천리길 생태탐방’과 ‘반달가슴곰과 함께 하는 생태관광’ 등 일반 탐방객이 참여할 수 있는 생태관광프로그램 11개와 독거노인 등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13개의 특별 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체험행사 분야로는 속리산 ‘기마순찰대 체험’과 월악산 ‘야영장요리 강연’, 치악산 ‘지끈공예 체험’ 등 24개의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특히, 국립공원 특산물 직거래 장터 21곳에서는 국립공원의 청정한 자연환경에서 자란 사과, 단감, 밤, 산나물 등의 특산물이 판매될 예정이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가을관광주간(2104년 9월 26일~10월 5일) 당시 13개 국립공원 15곳에서 시범적으로 국립공원 특산물을 판매한 결과 6,300만원의 소득을 올려 국립공원 명품마을 지역민들에게 도움을 주었으며, 이에 따라 올해 특산물 직거래 장터를 21곳으로 확대했다.

 

정용상 국립공원관리공단 상생협력실장은 “국립공원 주간 동안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문화가 살아있는 국립공원에서 행복을 느끼길 바라며, 이와 함께 지역경제에도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5-10-26 15:49:14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