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7년 07월 24일 (월)
     
> 기후변화 > 문화/레저    
'환경과 예술의 만남', 대한민국 환경사랑공모전 수상작

부문별 대상 등 총 45개 수상작 발표
9월 23일 시상식 개최, 30일까지 광교갤러리 전시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이시진)이 올해로 사진·지면광고 부문 20주년, 정크아트 부문 10주년을 맞이하는 ‘2015 대한민국 환경사랑 공모전’ 수상작 45점을 발표했다.
정크아트부문 대상은 ‘찌질이(서승현 작)’, 지면광고 대상은 ‘휴지 한장도 신사답게(이건희, 류지희, 임소정 작)’, 사진부문 부문 대상은 ‘염전의 일상(이항우 작)’이 각각 선정됐다.

정크아트부문 대상 ‘찌질이’는 버려진 철재 보관함을 활용하여 작가가 유년시절 기르던 강아지를 형상화한 작품으로 버려지는 폐기물을 예술작품으로 표현하는 정크아트의 특징을 잘 살려냈다. 

특히, 동력을 통해 꼬리가 움직이도록 하는 물리적, 운동적인 요소(키네틱아트, Kinetic Art)를 더해 작품의 흥미를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심사위원들은 이 작품에 대해 “소재와 의미, 조형성과 기능성이 잘 어우러지고 있으며 강아지의 귀와 눈 등에 나타나는 해학적 표현에서 작가의 노력과 성실함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내렸다.

지면광고부문 대상인 ‘휴지 한장도 신사답게’는 휴지를 겹쳐 손수건 모양으로 나타냄으로써 신사가 손수건을 항상 휴대하는 것처럼 휴지를 절약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부문 대상인 ‘염전의 일상’은 염전에서 작업하는 모습을 포착한 것으로 심사위원들로부터 사진의 규모가 실제로 인화했을 때 보는 이로 하여금 큰 여운을 줄 수 있는 작품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7월 1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된 이번 공모전은 총 1,718개의 작품이 접수될 정도로 높은 호응을 받았으며 한국환경공단은 공정한 심사를 위해 표절심사 등 총 3단계의 심사과정에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정크아트 대상에는 700만 원, 지면광고 대상에는 500만 원, 사진 부문 대상에는 400만 원의 상금과 함께 환경부장관상이, 금상 이하 수상자에게도 상금과 함께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상을 수여한다.

시상식은 오는 23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 엘하우스홀에서 오후 3시부터 진행하며 공모전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오창석 씨가 자리를 함께 할 예정이다.

올해는 특별행사로 사진·지면광고 부문 20주년, 정크아트 부문 10주년의 의미를 더하기 위해 역대 수상자들도 함께 한다.

수상작은 21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청계천 광교갤러리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공모전 누리집(www.kecopr.or.kr)에서도 볼 수 있다.



기사입력 : 2015-09-08 16:22:11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