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8년 01월 22일 (월)
     
> 기후변화 > 자연환경    
담양군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

가로수길과 자치단체로는 최초, 생육상태 확인 등 관리 비용 지원

 
 

생태도시 담양군의 대표 관광지인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이 지난 21일자로 국가산림문화자산 '제2015-0001호'로 지정 고시됐다.

담양 메타세쿼이아 길은 우리나라 최초로 양묘에 의해 생산된 묘목으로 가로수 숲길을 조성했다는 역사적 의미를 가질 뿐 아니라 지역민들의 자생적 보존운동을 통해 숲길을 보존해 전국 생태관광명소가 됐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받았다.

이에 지난 4월 전남산림문화자산 1호로 지정된데 이어 가로수길과 자치단체로는 최초로 '국가산림문화자산'에 지정됐다.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은 2.1km에 408주가 식재돼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아름답고 쾌적한 숲길을 이루고 있으며 메타 천년숲과 호남기후변화체험관, 메타프로방스, 농촌테마공원 등이 조성되면서 더욱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메타세쿼이아는 화석식물로만 알려져 있다가 1941년 중국 쓰촨성 양쯔강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이 나무는 낙엽교목으로 원추형의 수형을 가져 어릴 때 성장이 빠른 속성수로 재질이 연해 주로 펄프재로 사용되나 봄의 신록과 만추의 단풍이 아름다워 풍치림과 공원수로서의 가치도 높다.

담양의 메타세쿼이아 길은 2002년(사)생명의 숲에서 주관하는 '아름다운숲 전국대회'에서 거리숲 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2006년 건설교통부 주관 '한국의 아름다운길 100선'에서는 '최우수상'을 수상함에 따라 각종 영화와 CF촬영장소로도 각광을 받으며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연간 60만 명이 다녀가는 명품숲 메타세쿼이아 길이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되면서 체계적으로 생육상태 등을 확인 관리할 수 있게 됐으며 관리에 필요한 비용은 지원받는다.

한편 국가산림문화자산은 지난해 서울 홍릉숲 등 총 9건이 처음 지정받아 관리되고 있다.



기사입력 : 2015-08-24 15:10:38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