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8년 01월 22일 (월)
     
> 기후변화 > 환경산업    
중소기업 환경신기술 인증제도 지원 위한

환경신기술 코디네이터 제도 시행
8월 3일부터 접수, 기술 분석기관과 협력 확대로 기술검증 비용 최대 20% 감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신기술 인증 분야에서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환경

신기술 코디네이터 제도’에 대한 신청 접수를 8월 3일부터 14일까지 받는다.

‘환경신기술 코디네이터 제도’는 중소기업과 환경 분야 전문가를 1대1로 연결해 기술 자문부터 환

경신기술 신청까지 환경신기술 취득 전(全) 과정을 지원하는 제도다.

환경신기술 신규 인증을 희망하는 기업 또는 이전에 신기술인증 심사에서 불합격한 기업 등을 대

상으로 총 15개 내외의 기업을 선정하며 선정된 기업은 오는 12월까지 전문가의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접수 신청은 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www.keiti.re.kr) 공지 사항에 올라온 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메

일(hsk311@keiti.re.kr)로 제출하면 된다.

환경신기술 인증은 평균 합격률이 약 40%에 불과해 인증 취득이 어려우며 특히 정보력이나 경제

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환경신기술 인증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환경산업기술원은 지원대상 기업을 전년 11개에서 올해는 15개

내외로 확대하는 한편, 지원 기업의 요구분야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신청서를 구성하여 세

부적인 상담을 지원하기로 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기업의 환경신기술 인증에 대한 부담을 완화시키고 신기술인증 제도의 활

성화를 이끌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7월 말 공인 시험분석기관인 피티(FITI, Fabric Inspection Testing Institute) 시

험연구원, 한국환경수도연구원 등과 각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환경신기술 인증절차에 필요한

시험분석 수수료를 최대 20% 감면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서 기존 6곳을 포함해 총 8곳의 시험분석기관과 협력관계를 맺게 되는 환경산업기술원은 시

험분석기관 간 건전한 경쟁을 유도해 신기술인증․기술검증의 품질을 높이고 신뢰도를 강화할 계

획이다.
  * 시험분석기관 8곳 :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07.6),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07.10), 환

경보전협회(‘10.1), 한국산업기술시험원(’11.2), 한국건설기술연구원(‘11.2), (주)한국종합공해시

험연구소(’11.2),  FITI시험연구원(신규), 한국환경수도연구원(신규) 

김용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환경신기술 인증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편의를 확대하고

수요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5-08-04 16:02:01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