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7년 09월 25일 (월)
     
> 기후변화 > 문화/레저    
여수갯가길, 남해안 명품 힐링길 각광

2013년 1코스 정식 개통 내달 3코스 완성

바다와 갯벌이 어우러진 여수반도 420㎞에 이르는 해안선을 연결하는 친환경 힐링길 '여수갯가길'이 개장 2년 만에 남해안을 대표하는 명품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3일 여수시(시장 주철현)와 사단법인 여수갯가에 따르면 지난 2013년 개통된 여수갯가길의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주말과 휴일 이곳을 찾는 상춘객들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

여수갯가길은 총 길이 420㎞ 해안선을 연결하는 것을 목표로 자연 원형에 가깝게 조성돼 자연과 가장 가까이 호흡하며 걸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타 지자체 걷기길과 차별화를 둔 '힐링길'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전국 각지에서 탐방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실제 지난 겨울에는 광주지역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 가운데 하나인 라이온스 클럽 회원 300여 명이 갯가길을 걷는 등 단체 탐방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민간단체인 사단법인 여수갯가가 주도해 조성되고 있는 여수갯가길은 바다와 산을 동시에 접할 수 있고 갯벌과 숲길을 마주하며 바닷가 사람들이 만들어 온 생활 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지난 2013년 10월 첫 코스를 공개한 이후 현재 3개의 코스가 완성돼 주말이면 1000여 명의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개장 초반 단체 탐방객이 주를 이뤘으나 최근에는 가족단위 탐방객들의 발길도 꾸준히 이어지면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갯가길은 바닷물이 들었다 빠졌다 하는 갯가의 가장자리를 지칭하는 말로 굴이나 미역, 파래 등을 따는 '갯것'하러 다니던 '삶의 길'을 누구나 걸을 수 있도록 한 '생태체험길'이다.

자연의 모습을 최대한 간직하기 위해 인공 데크길보다는 자연을 활용한 거칠고 투박한 형태의 친환경 걷기길로 조성됐다. 이 길은 (사)여수갯가 운영진과 지역 자원봉사단체 등 순수한 자원봉사자들의 노고로 만들어지고 있으며 걷기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친환경 매트와 로프 등이 설치됐다.

전체 계획중인 25개 코스 가운데 현재까지 개장된 코스는 2개의 정식 코스와 1개의 특별 코스인 '여수밤바다'코스 등 3개 코스다. 1코스는 돌산공원에서 무술목에 이르는 코스로 6시간여가 소요되며 2코스는 무술목에서 방죽포에 이르는 코스로 4시간 가량이 소요된다.

갯가길은 소나무 병풍을 두른 해수욕장, 갯벌 체험장, 몽돌밭, 너럭바위, 아이비 군락지 등이 즐비해 쉴틈없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특히 지난해 4월 개장한 2코스는 이국적 풍광을 자아내는 계동 큰끝등대와 등대길, 2㎞에 달하는 국내 최장 비렁길 등이 있어 걷는 내내 감탄사를 연발케 하고 있다.

(사)여수갯가에서는 방죽포에서 향일암에 이르는 3코스 개통 작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안전시설 보완을 거쳐 내달 정식 개장할 예정이다.

여수시 관계자는 "갯가길은 여수반도의 바다와 산, 어촌민들의 때 묻지 않은 순수한 일상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국내에서도 보기 드문 걷기길이여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여수관광의 천만관광 시대에 걸맞은 힐링·웰빙 아이콘으로 육성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갯가길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여수갯가 공식 홈페이지(www.getga.org) 또는 여수시관광정보 홈페이지(www.ystou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 2015-03-24 16:20:03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