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7년 11월 18일 (토)
     
> 기후변화 > 대기    
국립환경과학원 전국 주택 실내 라돈 조사 결과 발표

 

◇ 2013년 12월~2014년 2월 조사 결과, 겨울철 국내 주택 라돈 평균 농도 102Bq/m3

◇ 라돈의 다양한 정보, 생활환경정보센터에 공개

 

국립환경과학원이 2013년 12월부터 2014년 2월까지 3개월 동안 전국 주택 6,648호를 대상으로 겨울철 주택 라돈 농도를 조사한 결과, 평균 농도는 102Bq/m3로 나타났다고 발표하는 한편, 라돈의 양한 관련 정보를 생활환경정보센터(iaqinfo.nier.go.kr)에 공개했다.

* Bq는 SI 방사능 단위로 ‘베크렐(Becquerel)’로 읽으며 1초 동안 1개의 원자핵이 붕괴하는 방사능을 1Bq라고 함

 

이번 조사 결과인 주택 라돈 평균 농도 102Bq/m3는 통상 라돈 농도가 가장 높게 나오는 겨울철 측정치임을 고려하더라도 스웨덴에서 권고하는 연평균 주택 라돈 수치 200Bq/m3과 미국에서 권고하는 연평균 라돈 수치 148Bq/m3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통상적으로 겨울철 라돈농도는 연평균에 비해 30% 높게 측정됨

 

또한, 지난 2011년 12월부터 2012년 2월까지 전국 주택 7,885호를 측정할 때 나온 라돈 평균 농도 124Bq/㎥보다 낮은 수준이다.

 

< 국내·외 실내 라돈 권고기준 >

국가

기준(Bq/m3)

대상

국가

기준(Bq/m3)

대상

한국

148

다중이용시설, 학교

스웨덴

200

기존주택

미국

148

주택

200

신규주택

독일

100

주택

체코

400

기존주택

영국

200

주택

200

신규주택

※ 위 기준은 연평균 기준이며, 다만 특정 문제 지역을 확인하고 저감조치를 하기 위해 단기(겨울철 등) 측정을 하기도 함

 

주택 유형별로는 토양의 영향을 많이 받는 단독주택의 평균 농도가 134Bq/m3로 가장 높았으며, 연립․다세대주택이 79Bq/m3, 아파트가 56Bq/m3 순으로 각각 나타났다.

* 토양, 암석 등에 존재하는 자연방사능 물질이 건물 바닥이나 벽의 갈라진 틈을 통해 실내로 유입되므로 지하나 1층 건물의 실내공간은 상대적으로 라돈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음

 

지역별로 보면 전라북도·강원도가 평균 138Bq/m3, 충청북도가 133Bq/m3로 나타났으며, 이 같은 라돈 수치는 이 지역에 옥천층, 화강암반 지질대가 넓게 분포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전국 주택 라돈 농도 조사는 환경부가 실내 라돈 관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년 주기로 국립환경과학원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2010년부터 실시해왔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결과 라돈이 다소 높게 측정된 주택 1,500가구에 대해서는 올해 1월부터 12월까지 지자체와 협력해 실내 라돈 저감 상담(컨설팅)과 알람기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 2015년 라돈저감 컨설팅 1,500가구, 라돈저감 시공 100가구 지원

 

또한, 현재 국회 심의 중인 ‘다중이용시설 등의 실내공기질관리법’이 시행되면 라돈 저감을 위한 국고지원의 근거를 마련하고 시·도별로 ‘라돈관리계획’을 수립해 저감 대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우석 국립환경과학원 생활환경연구과 과장은 “실내 라돈 농도는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켜주면 농도를 낮출 수 있다”며 “충분한 환기가 라돈의 위험으로부터 가족의 건강을 지키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공개하는 생활환경정보센터(iaqinfo.nier.go.kr)는 공공정보를 적극적으로 개방하고 국민과의 소통을 존중하는 정부3.0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마련됐다.

 

생활환경정보센터는 전국 주택 실내 라돈조사의 지역별, 연도별 라돈 농도 등을 담은 라돈 지도와 함께 라돈 저감을 위한 설명서, 홍보자료 등 다양한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5-03-23 11:28:53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