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문의| 광고문의
2018년 01월 22일 (월)
     
> 기후변화 > 에너지    
셰일가스 기술 워크샵 개최

- 셰일가스, 기술혁신의 결정체 그 현재와 미래 -
-’13. 5. 한-미 에너지 공동성명 후속조치의 일환 -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고 있는 북미지역 기업과 연구소들이 「셰일가스 기술 워크샵」을 열었다.

 ‘셰일가스, 기술혁신의 결정체 그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열리는 워크샵은 한-미간 셰일가스 협력관계 구축의 출발점인 한-미 에너지 공동성명(‘13. 5.)의 후속 조치로, 석유공사, 지질자원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후원했다.

본 생사는 10. 14.(화) 9:00 ~ 16:30 / JW 메리어트 호텔 5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미 내무부 산하 지질조사소(USGS)와 세계 최대의 기술서비스 회사인 슐럼버저(Schlumberger)사, 텍사스 이글포드 지역의 주요 개발자인 아나다코(Anadarko)사 등 세계 유수 기관의 기술전문가들이 셰일가스 개발 관련 지질, 지구물리, 엔지니어링 분야 핵심기술의 최신동향과 적용사례를 발표한다.

 ㅇ특히, 개발 경제성이 부족하여 발견되고 나서도  약 200년 동안이나 잠들어 있던 셰일가스를 깨운 기술인 수평시추와 수압파쇄의 최신 동향과 향후 전망을 소개했다.

   *셰일가스는 1821년 뉴욕주 프리도니아에서 최초로 발견, 핵심 개발기술인 수평정 시추는 1929년 텍사스, 수압파쇄는 1947년 캔자스에서 최초로 시행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대통령이 미국과 캐나다 방문 때 셰일가스 개발 기술에 깊은 관심을 보였던 예를 들며 축사를 통해 ”정부는 국내 기업이 해외에서 셰일가스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하고, 행사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스스로의 역량 높이는데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워크샵은 국내외 셰일가스 개발 전문가의 협력 네트워크 구축, 국내외 기술동향 파악, 국내 기술개발 추진 방향 설정과 우리 기업이 해외에서 셰일가스 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데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셰일가스 개발사업 참여 현황과 계획 >

 ㅇ(현황)‘14. 6월말 현재 미국, 캐나다, 칠레에서 7개 국내 기업이 11개 셰일가스 개발 사업 참여해 하루 7만 3천 배럴(bbl) 생산 중, 확보  매장량은 5.4억 배럴(bbl)

   -주요사업은 석유공사의 이글포드/EP에너지 사업, SK이노베이션의 플리머스 사업(이상 미국), 가스공사의 혼리버 사업(캐나다) 등

 ㅇ(계획)석유공사는 광구 운영권 확보, SK E&S는 LNG feed 가스  확보를 위해 셰일가스 신규사업 참여 추진 중

 < 셰일가스 기술개발 현황 >

 ㅇ(현황)가스공사, 석유공사, 지질자원연구원, 서울대 등이 석유공사의 캐나다 셰일가스 광구(Montney)에서 정부 출연 연구개발(R&D) 과제* 진행 중

    *(기간)’13. 12. ∼ ’17. 11. , (규모)총402억 원(매칭50%), (성과)최대 생산구간 예측기술 확보 등

 

 

 

환경공업신문/월간환경21

www.envinews.co.kr

구독문의 및 신청: 02-491-5253

기사제보: 02-436-8000

 



기사입력 : 2014-10-14 15:28:00

이름 비밀번호
제목
내용